업계 소식


완성차/수입차 및 자동차 유관 기관의 주요 행사와 다양한 소식을 공유하는 공간입니다


현대차그룹, 저신용 자동차 부품사 위한 대규모 금융지원 나선다

현대자동차
2020-06-21
조회수 22

현대자동차그룹이 정부, 지방자치단체, 금융권과 손잡고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 사태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저신용 중소·중견 자동차 부품사들에 대한 대규모 지원에 힘을 보탠다.



현대차그룹은 19일 산업통상자원부, 중소벤처기업부, 금융위원회, 지방자치단체, 한국자산관리공사, 산업은행, 기업은행, 기술보증기금, 신용보증기금과 함께 신용 등급이 낮은 자동차 부품사를 지원하기 위해 대규모 금융 프로그램 실행에 참여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현대차그룹이 참여하는 프로그램은 ▲3,500억원 규모의 산업은행 및 기업은행 ‘동반성장펀드’ ▲4,200억원 규모의 기술보증기금 ‘상생특별보증’ ▲3,000억원 규모의 신용보증기금 ‘상생특별보증’ ▲3,000억원 규모의 한국자산관리공사(KAMCO, 이하 캠코) ‘원청업체 납품대금 담보부 대출’이다.



<현대차그룹이 지원에 참여한 저신용 자동차 부품사 전용 금융 프로그램>

프로그램

운용액

현대차그룹
출연액

세부내용

산업은행·기업은행
동반성장펀드

3,500억원

1,000억원 예치

예치금 활용 대출 및 우대금리

기술보증기금
상생특별보증

4,200억원

100억원

정부 100억, 지자체 70억 등
총 310억원 특별기금 출연

신용보증기금
상생특별보증

3,000억원

100억원

정부 100억 등 특별기금 출연

캠코 

원청업체 납품대금 담보부 대출

3,000억원

-

부품납품대금 담보로 대출

 


현대차그룹은 이번 금융 프로그램에 총 1,200억원의 자금을 출연하기로 했다. 산업은행과 기업은행의 ‘동반성장펀드’ 시행을 위해 1,000억원을 예치하고, 기술보증기금과 신용보증기금의 ‘상생특별보증’ 프로그램에 각 100억원씩 총 200억원을 납입한다. 캠코 ‘원청업체 납품대금 담보부 대출’에 대해서는 협력사들이 금융지원을 원활히 받을 수 있도록 적극 협조한다.



현대차그룹은 물론 정부와 금융권이 이처럼 자동차 부품업계 지원에 나선 것은, 기술력과 안정적인 공급처를 보유한 중소·중견 부품기업들이 코로나19로 인한 일시적 유동성 부족으로 피해가 확산되는 것을 막고, 전후방 연관효과가 큰 자동차산업 생태계를 보호하기 위해서다.



자동차 부품사들은 코로나19로 자동차 수출이 급감하고, 해외 자동차 공장 생산이 중단되면서 부품 공급량이 감소할 수밖에 없어 경영에 어려움을 겪어왔다.



특히 전체 부품사의 80%인 저신용 부품사들은 운영 자금을 확보하려 해도 은행 등 금융권 대출을 받을 수 없어 자금난에 직면하는 등 존립에 위협을 받고 있다.



■ 현대차그룹, 중소·중견 자동차 부품사 전용 금융 프로그램 운영 지원

먼저 현대차그룹은 ▲산업은행 및 기업은행의 3,500억원 규모 ‘동반성장펀드’ 운영을 지원한다.



현대차그룹이 두 은행에 각 500억원씩 1,000억원을 예치하고, 은행들은 예치금의 3.5배인 3,500억원을 중소 부품사들에 대출하기로 한 것이다. 예치금에 대한 이자를 활용, 부품사들의 대출 이자도 인하된다.



또한 ▲기술보증기금 ‘상생특별보증’ 프로그램에 100억원을 출연해 자동차 부품기업에 우대보증이 시행되도록 한다.



현대차그룹 포함 정부 100억원, 지자체 70억원 등 총 310억원의 특별출연금을 재원으로 기술보증기금은 4,200억원 규모의 대출액까지 보증을 실행하기로 했다.



▲신용보증기금의 ‘상생특별보증’ 프로그램에도 특별기금으로 100억원을 출연한다.



현대차그룹뿐 아니라 정부 100억원 등의 출연금을 재원으로 신용보증기금이 3,000억원 규모로 우대보증 및 프로젝트 공동보증을 시행한다.



완성차기업에 납품하고 있는 부품 중소기업이 은행에서 대출을 받을 때 기술보증기금과 신용보증기금에 보증을 신청하면, 두 기관이 감면된 보증보험료로 보증해주는 방식이다.



코로나19로 저신용 부품사 대출에 대한 위험도가 높아지면서 보증이 안되거나 보증보험료가 올라갈 수밖에 없지만, 이 프로그램을 통해 부품사들은 예년과 비슷한 수준의 보험료로 보증을 받을 수 있게 된다.



현대·기아차는 ▲캠코가 운용하는 총 3,000억원 규모 ‘원청업체 납품대금 담보부 대출’도 적극 돕기로 했다.



캠코가 금융 지원 펀드를 조성한 후 자금이 필요한 저신용 부품사에 납품대금 담보로 자금지원을 하는 프로그램이다.



부품사는 완성차업체에 납품하고 받을 매출채권을 담보로 대출을 받을 수 있으며, 현대·기아차는 거래 부품사의 매출채권 규모를 확인해주고 추천함으로써 금융지원이 원활하게 진행될 수 있도록 협조하기로 했다.



현대차그룹 관계자는 “자동차 산업 생태계의 강력한 기반인 자동차 부품 기업들의 경영이 안정화되어야, 코로나19 위기를 극복하고 포스트 코로나를 대비할 수 있다”며 “이번 금융 프로그램이 저신용 중소 부품사들의 자금난 해소에 큰 도움이 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이번 금융 프로그램뿐 아니라 현대차그룹은 코로나19로 인해 큰 타격을 받고 있는 생산, 판매, 서비스 등 전 부문 협력사들의 피해를 최소화하고 안정적 환경에서 경영활동을 할 수 있도록 다각적인 지원을 하고 있다.



현대·기아차는 지난 2월 코로나19 확산 초기 선제적으로 중소 부품 협력사들을 위해 1조원대 자금을 긴급 투입했다.



중소 부품 협력사들이 적기 유동성 확보를 통해 경영 어려움을 해소하는데 도움을 주기 위해 자금 지원을 결정했으며, ▲3,080억원 규모 경영 자금 무이자 지원 ▲납품대금 5,870억원 및 부품 양산 투자비 1,050억원 조기 결제 등을 통해 1조원 규모의 자금을 집행했다.



지난 3월에는 코로나19 확산으로 매출 손실을 겪고 있는 서비스협력사 블루핸즈와 오토큐의 가맹금 감면을 통해 22억3천만원을 지원했다. 3월부터 5월까지 3개월간 전국 2,200여개 가맹점의 가맹금을 50% 감면했으며 특히 3월에는 코로나19 피해가 심했던 대구, 경북 지역 서비스 협력사의 가맹금을 전액 면제했다.



이달 8일에는 현대·기아차 판매 대리점 및 현대모비스 부품 판매 대리점에 상생 펀드 조성, 임차료 지원 등 올해 총 557억원 규모의 운영자금을 지원한다고 발표했다. 2019년 지원했던 327억원보다 70% 증가한 금액이며, 이와 별도로 700억원 상당의 판매 지원금도 지급하고 있다.

0

주소: 서울특별시 서초구 반포대로 25(서초동 1461-14 자동차회관)
이메일: kaja@kaja.org 
Copyright 2019 KAJA(한국자동차기자협회).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