업계 소식


완성차/수입차 및 자동차 유관 기관의 주요 행사와 다양한 소식을 공유하는 공간입니다


쌍용차, 경영정상화와 지역경제 활성화 위한 노.사.민.정 특별 협의체 구성

쌍용자동차
2020-05-08
조회수 59

- 쌍용자동차 노사, 지역구 국회의원, 평택시, 경사노위 등 참석해 노.사.민.정 협의체 구성 

- 쌍용자동차 경영정상화와 평택 지역경제 활성화 위해 노.사.민.정 긴밀한 협력 중요 판단

- 차질 없는 자구노력과 판매 증대 통해 조속한 경영정상화와 지역사회 발전에 기여할 것


쌍용자동차는 노.사.민.정 대표가 참석한 가운데 특별 협의체를 구성하고 상호 공동 협력해 나가기로 했다고 8일 밝혔다.


이날 오전 평택시청에서 열린 협의체 간담회에는 쌍용자동차 예병태 대표이사와 정일권 노동조합 위원장을 비롯해 유의동 국회의원, 홍기원 국회의원 당선자, 대통령 소속 경제사회노동위원회 문성현 위원장, 평택시 정장선 시장, 평택시의회 권영화 의장, 지속가능재단 이계안 이사장(전 국회의원) 등이 참석했다.


이번 간담회는 쌍용자동차 경영정상화가 코로나 19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평택시 지역경제 활성화에 원동력이 되는 만큼 쌍용자동차에 대한 지속경영 가능 여건 조성과 평택시 경제 살리기가 함께 고려되어야 한다는데 공감대가 형성되어 쌍용자동차 노사는 물론 민,정이 적극 지원하며 지역사회가 함께 힘을 실어주기 위해 마련되었다.


또한, 노.사.민.정 협의체는 이러한 협력이 실질적으로 성과를 거둘 수 있도록 앞으로 실무회의와 간담회를 지속적으로 운영하며 다양한 방안 마련 및 지원 활동들을 펼쳐 나갈 계획이다.


평택시는 상생의 노사관계를 바탕으로 자체적인 자구 방안을 만들며 정상화 노력을 기울이고 있는 쌍용자동차에 대해 높이 평가하며 이미 지난 1월 올해 구매 예정인 관용차로 쌍용자동차 선정계획을 밝히는 등 쌍용자동차에 대한 행정적 지원에 최선을 다하고 있다.


쌍용자동차 노사 역시 코로나 19로 인한 글로벌 경기 침체가 시작되기 전인 지난해 9월부터 미래 경쟁력 확보를 위해 복지 중단과 축소 등 경영쇄신 방안에 합의했으며, 12월에는 전직원 임금 및 상여금 반납, 사무직 순환 안식년제(유급휴직) 시행 등 고강도 경영 쇄신책을 마련해 추진하고 있다.


또한, 쌍용자동차는 현재 추진중인 경영쇄신 방안과 더불어 대주주인 마힌드라의 400억 신규자금 조달과 비 핵심자산 매각 작업을 통한 단기 유동성 문제 해결은 물론 기업의 미래 경쟁력 확보를 위해 대주주를 포함한 여러 이해관계자들과의 협력 방안 모색에도 최선의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


특히 쌍용자동차는 동종 업계 최초로 2020년 임.단협을 무분규로 마무리한 만큼 경영쇄신안 등 자구노력의 차질 없는 추진과 판매 물량 확대를 통해 조속한 경영정상화와 함께 지역 사회 발전에 기여해 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0

주소: 서울특별시 서초구 반포대로 25(서초동 1461-14 자동차회관)
이메일: kaja@kaja.org 
Copyright 2019 KAJA(한국자동차기자협회).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