업계 뉴스


자동차 관련 기업 및 유관 기관의 주요 소식과 정보를 공유하는 공간입니다


현대차그룹, ‘제1회 조수미 국제 성악 콩쿠르’ 공식 후원

운영자
2024-07-05
조회수 28

- 현대차그룹, 클래식 신진 아티스트 발굴 지원…클래식 문화 저변 확대 기대
- 7월 7~13일 프랑스 고성(古城) ‘샤토 드 라 페르테 엥보’에서 개최
… 조수미 이름 건 첫 국제 성악 콩쿠르, 지원자 47개국 500여명 몰려
… 클래식 분야 대가들 심사위원으로 참여, 신진 아티스트 진출 교두보 마련
- “진정성 있는 후원 이어가며 문화 예술 저변 확대와 발전 위해 노력할 것”
… 현대차그룹, 대회기간동안 주요 차종 특별 전시 공간 마련해 브랜드 알려


현대자동차그룹이 차세대 오페라 스타들을 발굴하는 ‘제1회 조수미 국제 성악 콩쿠르’를 공식 후원하며 클래식 문화 발전 지원에 나선다.

‘제1회 조수미 국제 성악 콩쿠르’는 프랑스 중부 루아르 지방에 위치한 고성(古城) ‘샤토 드 라 페르테 엥보(Chateau de La Ferte-Imbault)’에서 오는 7일부터 13일(현지시간)까지 개최된다.

국제 무대에서 한국 음악가의 이름을 딴 국제 콩쿠르가 개최되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신이 내린 목소리’로 세계적으로 큰 사랑을 받고 있는 소프라노 조수미는 30년 넘게 국제 무대에서 활동하며 세계 5대 오페라극장 주연, 국제 6개 콩쿠르 석권 등 명실상부한 세계적인 프리마돈나로 굳건히 정상의 자리를 지키고 있다.

현대차그룹이 공식 후원사로 참여하는 이번 콩쿠르는 18세에서 32세의 오페라 스타를 꿈꾸는 전 세계 성악도를 대상으로 진행된다. 이번 대회에 전세계 47개국 지원자 500여명의 지원자가 참가하는 등 차세대 성악 스타들의 큰 관심을 받고 있다.

심사위원으로는 조수미 외 미국 뉴욕 메트로폴리탄 오페라의 예술 고문 조나단 프렌드(Jonathan Friend), 이탈리아 밀라노 라 스칼라 극장의 캐스팅 디렉터 알렉산더 갈로피니(Alessandro Galoppini), 세계적 클래식 음반사인 워너 클래식과 에라토의 사장 알랭 랜서로(Alain Lanceron) 등 클래식 분야의 대가들이 참여해 신진 아티스트들이 국제 무대에 진입하는 교두보 역할을 할 것으로 업계의 기대를 모으고 있다.

현대차그룹은 신진 아티스트들이 세계 무대에서 재능을 펼칠 수 있도록 기여하고, 우리나라 클래식 문화의 저변 확대는 물론 우리나라 신진 아티스트들의 해외 진출을 진정성 있게 후원하고자 이번 지원을 결정했다고 밝혔다.

현대차그룹 관계자는 “한국과 프랑스 간 중요한 문화적 교류의 장인 본 대회에 후원사로 참여하며 K-클래식 저변 확대에 기여할 수 있게 되어 뜻깊게 생각한다”며 “앞으로도 진정성 있는 후원을 이어가며 다방면의 문화예술 저변 확대와 발전을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전했다.

한편, 현대차그룹은 대회가 열리는 샤토 드 라 페르테 엥보에 특별 전시 공간을 마련하고 ▲현대차 디 올 뉴 싼타페 ▲현대차 아이오닉 5 N ▲기아 더 뉴 EV6 ▲기아 EV9 등 다양한 차종을 전시한다.

이를 통해 현대차그룹은 대회 기간 동안 오디션 외에도 현장에서 진행되는 리사이틀 및 갈라 콘서트 등 다양한 부대행사에 참가하는 전세계 언론, 업계 전문가 및 관객들에게 현대차그룹 브랜드를 널리 알리고 제품 경험을 선사한다는 계획이다.

0

주소: (03157)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 19, 9층 914호(종로1가, 르메이에르 종로타운)
이메일: kaja@kaja.org 
Copyright 2019 KAJA(한국자동차기자협회). All rights reserved